• UPDATED. 2021-09-28 10:33 (화)
  • TODAY : 199 명
  • TOTAL : 9,856,228 명
강릉 해변에서 즐기는 포레스트 요가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강릉 해변에서 즐기는 포레스트 요가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이상욱
  • 승인 2021.09.1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레스트 요가 티처 이태린이 전하는 강릉 '힐링 요가 프로젝트'의 생생한 현장을 전한다

 

저는 강릉에서 야외 요가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는 포레스트 요가 티쳐 이태린입니다.

심신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에 방문하게 되었던 이곳 강릉, 강릉의 아름다운 자연에 반해 서울에서 거주를 옮기며 제2의 요가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마음으로 바라 왔던 야외 요가를 강릉에서 시작하게 되면서 이를 토대로 조금씩 강릉에 포레스트 요가를 알리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포레스트 요가를 하면서 느꼈던 좋았던 부분들을 야외에서 한다는 것, 상상만 해도 즐거웠던 이 일을 실행에 옮기게 되면서 많은 분들이 강릉의 정취가 담긴 포레스트 야외 요가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난 911일에는 <강릉문화재단>이 지원하는 힐링 요가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힐링요가 프로젝트는 새로운 해변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솔숲 요가와 비치 요가를 지원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없어질 뻔했던 송정 솔숲을 잘 지켜낸 강릉시민들에게 강릉의 아름다운 경관을 잘 보존한 감사의 마음, 그리고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 안에 살고 있는 이들이 다양한 해양산업을 경험하고 누리길 바라는 마음으로 야외 요가를 맡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강릉 하면 커피와 서핑을 먼저 떠올리는데 솔향 가득한 솔숲과 시야가 확 트인 해변에서 요가를 하는 여가문화를 알릴 수 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서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환경에서 살고 있는 강릉시민들은 산책 위주의 활동 외에는 여가를 즐기지 않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점이 많이 아쉬웠는데, 이러한 야외 활동들이 일상화되고, 특정한 수요층이 하는 게 아님을 경험케 하고 앞으로도 관광객과 지역 주민분들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강릉의 해양문화가 형성되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 즐길 수 있는 요가 문화를 만들어가야겠다는 의욕이 생깁니다.

 

 

 

그동안 솔숲 요가와 비치 요가를 해오며 느낀 건 치유의 힘이 있는 포레스트 요가와 강릉의 아름다운 자연이 어우러질 때 심신이 치유되는 기분이었습니다.

확 트인 시야와 불어오는 바람, 파도 소리, 자연의 냄새 등을 온몸으로 느끼게 되니,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 감각들에 집중하는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지금의 나를 온전히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선물 받는 기분이랄까요. 그렇게 강릉의 자연 안에서 위로와 위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방이 뻥 뚫려있는 공간에서 매트 위에 선 나는, 습관적이고 고정적인 생각에서 나오게끔 도와줍니다. 생각이 자유로워지니 몸에 제한을 두지 않고 움직일 수 있게 됩니다. 몸과 마음이 자유로워지니 어린아이처럼 순수한 감정들로 돌아가는 표정들을 자주 보게 되었습니다.

장기화된 코로나로 심신이 지쳐있는 분들에게 야외 요가를 통해 자유로움과 위로를 안겨주고 한결 가볍게 오늘을 또 건강하게 보낼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해변 요가와 솔숲 요가를 찾아오시는 많은 분에게 힐링의 시간이 되고, 좋은 추억이 되는 현장에 제가 함께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무척 보람되고 기쁩니다.

 

앞으로도 강릉의 해양 치유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하며 코로나 블루로 휴식이 필요한 많은 분에게 해변 요가를 호스팅할 예정입니다.

강릉을 방문하게 된다면 다양한 강릉의 해변 요가를 즐겨보세요.

 

 

오션요가 일정 hosted by Taerin

9.25 / 9.26 / 10.2 / 10.3 / 10.9 / 10.10 / 10.16 / 10.23 / 10.30 / 11.6 / 11.13

경포해변/ 오전 11시(60분)

 

글 : 이태린(https://m.blog.naver.com/omtaryn)

사진촬영 : 권기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